동국대 총동창회
 
 
 

부부 - 문정희

최고관리자 | 2018.07.18 11:44 | 조회 317

부부(夫婦)


                           문정희(국문69)

 

부부란 여름날 멀찍이 누워 잠을 청하다가도

어둠속에서 앵하고 모기소리가 들리면

순식간에 합세하여 모기를 잡는 사이이다

 

많이 짜진 연고를 나누어 바르는 사이이다

남편이 턱에 바르고 남은 밥풀만 한 연고를

손 끝에 들고 나머지를 어디다 바를까 주저하고 있을 때

아내가 주저없이 치마를 걷고

배꼽 부근을 내미는 사이이다

그 자리를 문지르며 이달에 사용한

신용카드와 전기세를 함께 떠올리는 사이이다

 

결혼은 사랑을 무화시키는 긴 과정이지만

결혼한 사랑은 사랑이 아니지만

부부란 어떤 이름으로도 잴 수 없는

백 년이 지나도 남는 암각화처럼

그것이 풍화하는 긴 과정과

그 곁에 가뭇없이 피고 지는 풀꽃더미를

풍경으로 거느린다

 

나에게 남은 것이 무엇인가를 생각하다가

네가 쥐고 있는 것을 바라보며

손을 한번 쓸쓸히 쥐었다 펴보는 사이이다

 

서로를 묶는 것이 거미줄인지

쇠사슬인지는 알지 못하지만

부부란 서로 묶여 있는 것만은 확실하다고 느끼며

오도 가도 못한채

죄없는 어린 새끼들을 유정하게 바라보는

그런 사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