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총동창회
 
 
 
권노갑 고문, 모교 영문학과 박사과정 입학
  • 관리자 | 2014.09.15 15:13 | 조회 2081

    권노갑(경제49학번, 새정치민주연합 상임고문) 본회 고문이 올해 2학기부터 모교 대학원에서 영어영문학 박사과정을 밟고 있다. 모교측은 “권 고문이 9월11일 처음 등교해 손자뻘 되는 학생들과 함께 대학원 수업을 들었다”고 밝혔다.


    권 고문은 6ㆍ25 전쟁 당시 유엔군 통역관으로 복무했고 1963년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비서로 정계에 입문하기 전에는 고향인 목포여고에서 영어교사로 3년 동안 재직하는 등 젊어서부터 영어에 조예가 깊었다.


    정계에서 은퇴한 이후 본격적으로 '영어 공부'에 빠져 2007년 3월에는 강남역에 있는 동시통역 어학원에 등록해 6개월 동안 단 한 번도 빠지지 않고 수업을 들으며 '향학열'을 불태웠고, 2009년 2월에는 미국 하와이대로 어학과정을 떠났다.


    당시 권 고문은 1년 과정으로 입학했지만 김 전 대통령의 서거로 6개월 만에 하차해야 했다.


    그러다 2011년 한국외대 영문학과 대학원에 일반전형으로 응시해 당당하게 합격, 전 학기를 개근하고서 지난해 5월 '존 F. 케네디의 연설문에 나타난 정치사상연구'를 주제로 한 논문으로 한국외대 개교 이래 최고령 석사학위를 받았다.


    애초 권 고문은 박사과정도 한국외대에서 밟을 예정이었으나 모교인 동국대에서 학업을 마무리하는 게 의미 있다는 판단에 따라 입학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록